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시각해외.png

6월30일 (로이터) - 다음은 이 시각 해외 금융시장 관련 주요 뉴스를 요약한 것입니다. (로이터 단말기에서 안의 코드를 클릭하시면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 투자자들이 분기말을 앞두고 미국 일부 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경제지표 개선을 저울질하는 가운데 달러가 29일(현지시간) 강세를 나타냈다. 경기부양책에 힘입은 경제 반등을 기대하는 투자자들이 지난 주 급락세를 보였던 주식시장으로 몰리면서 미국 장기 국채 수익률이 29일(현지시간) 상승했다. ◆ 투자자들이 경기부양책에 힘입은 경제 반등을 기대하면서 29일(현지시간) 월가 주요 주가지수들이 상승했다. S&P500지수는 1998년 이후 분기 최대 상승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미국이 29일(현지시간)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철회를 시작하면서 홍콩으로의 군사물품 수출을 중단하고, 첨단 기술 제품에 대한 홍콩의 접근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아시와와 유럽의 경제지표 호조로 유가가 29일(현지시간) 배럴당 약 1달러 상승했다. 그러나 여전히 투자자들은 코로나19의 재확산을 경계했다.

◆ 금값이 29일(현지시간) 보합세를 보였지만 8 년래 최고치 부근을 나타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진 영향이다. 중국의 6월 제조업 활동이 4개월 연속 확장세를 기록했으나 속도는 느려졌을 것으로 로이터 조사에서 전망됐다. 중국 베이징을 포함한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중국의 점진적 경기 회복이 저해되고 글로벌 수요도 계속 부진한 영향이다. 구리 가격이 최대 생산국 칠레의 생산 차질 우려와 재고 감소로 5개월래 최고치 부근에 머물렀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29일(현지시간) 자국 경제 전망이 '대단히 불확실'하며, 코로나19 억제와 경제 회복 지원 노력 모두에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제공시 100p 지급

복사 붙혀 넣기 자제 부탁드립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CLOSE